회사로고

회사광고

Seperrate
배너
단양 소백산 설경 절정
JOYTRAIL 2018.01.05 19:34
추천수  
0
댓글수  0
조회수  272
이동할 게시판


겨울 산행을 즐기려는 등산객들 줄이어



한국의 알프스로 불리는 단양소백산에 겨울 산행을 즐기려는 등산 동호인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단양군에 따르면 본격적인 겨울 산행이 시작된 지난해 12월 한 달간 하루 평균 등산객은 주말 1200여명, 평일 800여명 등 모두 2만7778명이 단양소백산을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단양소백산은 비로봉 정상까지 오를 수 있는 다양한 코스가 있어 신체조건에 맞게 골라서 등산할 수 있는 매력이 있어 한해 평균 40만 명이 찾을 만큼 사랑 받고 있다.

33884_34392_3226.jpg
                                                           소백산의 설경, 단양군


전국 명산 중 하나인 단양소백산은 사계절 아름다운 풍광으로 유명하지만 겨울설경이 빼어나기로 손꼽힌다. 특히 이곳의 설경은 정상부근에 나뭇가지마다 상고대(서리꽃)가 만개하기 때문에 눈이 시릴 만큼 아름답다. 바다의 산호초를 연상케 하는 상고대는 습도와 기온차이로 생기는데 전국의 명산 중에서도 단양소백산이 첫 손에 꼽힌다.

산행코스는 죽령휴게소에서 출발해 연화봉과 비로봉을 거쳐 천동으로 내려오는 16.5km 구간과 천동·새밭에서 출발해 비로봉을 거쳐 반대편으로 내려오는 11km 구간으로 나뉜다. 천동∼새밭 코스는 4시간 정도 걸리는데 산행의 난이도가 높지 않아 초보자들에게 추천된다.

설경과 더불어 비로봉 정상에서 맞는 일출은 겨울 소백산행의 백미다. 산봉우리를 드리운 운해(雲海)위로 솟아오르는 광경은 흡사 한려수도의 해돋이를 보는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비로봉 정상을 오르기 힘들면 연화봉에 자리한 우리나라 최초의 국립천문대인 소백산천문대를 탐방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또 해발 1357m에 위치한 제2연화봉 대피소에는 백두대간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설치돼 있다. 

군 관계자는 "건강관리에 소홀해 지기 쉬운 요즘 단양소백산을 찾는다면 건강과 추억을 동시에 챙길 수 있다"며 "등산할 때는 아이젠 등의 안전장구를 갖추고 산행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joytrail@joytrail.co.kr

비밀댓글
비밀댓글은 글쓴이와 댓글 등록자 본인만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의 댓글에는 비밀댓글을 등록할 수 없습니다.
순서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추천수
이전글 : 겨울 등산사고 26% 증가, 무리한 산행 원인 JOYTRAIL 2018.01.08 250 0
다음글 : 안전한 겨울 산행의 필수 팁 3가지 JOYTRAIL 2018.01.02 243 0
배너